MBC에브리원, 개국 10주년 맞아 다채로운 특집 프로그램 준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에브리원

사진=MBC 에브리원

MBC에브리원이 지난 15일 개국 10주년을 맞이했다.

MBC에브리원은 지난 2007년 10월 15일 건전한 가족채널을 지향하며 개국한 이후 10년 동안 다양한 자체 제작 콘텐츠 제작 노력과 차별화된 편성전략으로 케이블 예능 1등 채널로의 입지를 굳히며 케이블 전체 시청률에서 꾸준히 10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10주년을 맞은 올해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가 3%를 돌파하며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여기에 따뜻한 예능으로 호평 받고 있는 ‘시골경찰’과 캐스팅 파워 1등 ‘비디오스타’와 MBC에브리원 간판 프로그램 ‘주간아이돌’ 등 다양한 자체 프로그램으로 채널 브랜드 인지도를 대폭 상승해 가며 그 어떤 해보다 풍성한 한 해를 보내고 있다.

MBC에브리원은 지난 10년간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이면서도 처음 내걸었던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건전한 채널이라는 시청자들과의 약속을 꾸준히 지켜 나갔다. 또 앞으로도 자체 제작 역량을 더욱 강화해 모든 연령층을 아우르는 신선하고 차별화된 자체 제작 프로그램을 통해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해 나갈 계획이다.

MBC에브리원은 10주년을 자축하기 위해 지난 15일 ‘채널 10주년 기념 오리지널 콘텐츠 기획’ 특집 편성을 선보였다. 오전 11시 30분부터 현재 방송하고 있는 ‘어서와’ ‘시골 경찰’ ‘주간 아이돌’과 기존에 선보여 큰 사랑을 받았던 자체 제작 프로그램 ‘로맨스의 일주일’‘아찔한 캠핑’‘PD 이경규가 간다’ 등이 연이어 편성됐다.

MBC에브리원의 대표 아이돌 프로그램 ‘주간아이돌’은 화려한 아이돌 게스트 9팀을 초대해 MBC에브리원 10주년을 기념했다. 지난 4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 6시 3주간 특집 방송으로 꾸려진 10주년 특집에서는 1년차부터 10년차까지 각 연차를 대표하는 아이돌들이 축하사절단으로 ‘주간아이돌을 방문해 지난 10년간 MBC에브리원의 인기 프로그램의 역사를 되돌아볼 수 있는 게임을 진행하며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1년차로는 하이라이트, 2년차 빅톤, 3년차 오마이걸, 4년차 GOT7, 5년차 선미, 6년차 EXID, 7년차 에이핑크, 8년차 인피니트, 9년차 하이라이트(구 비스트), 10년차 케이윌까지 대세 아이돌 9팀이 참여해 개국 10주년을 맞은 MBC에브리원을 축하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개국 10주년을 기념해 MBC에브리원의 레전드 프로그램이자 개국공신인 ‘무한걸스’ 멤버들을 한 자리에 다시 만나는 시간을 가진다. 이날 녹화에서 ‘무한걸스’의 송은이, 신봉선, 황보, 백보람, 정시아, 안영미는 MBC에브리원의 10주년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전달하며 자리를 빛냈다. 또한 ‘무한걸스’ 방송 당시 있었던 재미난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무한걸스’ 멤버들의 여전히 끈끈한 우정을 보여주기도 했다. MBC에브리원 10주년 기념 ‘비디오스타’ ‘무한걸스’ 특집은 오는 24일, 31일 오후 8시 30분 2회로 방송된다.

또 10주년을 축하하는 자축 이벤트도 선보인다. MBC에브리원 10주년을 축하하는 시청 인증 SMS 이벤트“에브리원 열렬(10X10)히 사랑해!”이벤트는 15일부터 오는 24일까지 10일간 진행된다. MBC에브리원 방송 화면에 등장하는 10주년 로고를 찍어 문자 메시지(#9876/유료 100원)로 전송하면 된다. 1등에게 100만원 여행 상품과 피자 100판이 제공될 예정이다. 또한 에브리원 10주년 특집 ‘주간아이돌’에 출연하는 아이돌 10팀의 의미가 담긴 선물을 증정하는 10팀의 릴레이 이벤트도 오늘 16일 진행되어 자축의 의미를 더해갈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