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관람가’ 문소리, 영화감독 10人에 팩트 폭격…사이다 진행 ‘합격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체관람가' 문소리/ 사진제공=씨제스

‘전체관람가’ 문소리/ 사진제공=씨제스

‘전체관람가’ 문소리가 예능 MC로 합격점을 받았다.

문소리는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전체관람가’에서 윤종신-김구라와 함께 MC로 출격, 대한민국 유명 영화감독 10인에게 거침없는 팩트 폭격을 하며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선보였다.

이날 문소리는 ‘인정사정 볼 것 없다’ 이명세 감독에게 “요즘 안 바쁘시잖아요” 라며 웃픈 상황을 언급하는가 하면, 한때 115kg 체중에 육박하던 ‘남극일기’ ‘마담뺑덕’ 임필성 감독에게 “한국영화계의 피터 잭슨이었다”, 또 양익준 감독에게는 “누나라고 불리고 싶지 않다” 등 센스 넘치는 멘트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전체관람가’에서 각 감독들은 편당 3000만원의 제작비를 이용해 2017년 상반기를 관통한 키워드인 아재, 외모지상주의, 인공지능, 미니멀 라이프, 가상 현실, 데이트 폭격, 광장 등을 주제로 각 12분가량의 단편영화 10개를 완성하게 된다. 이들이 만든 수익금은 독립영화 발전을 위해 한국독립영화협회에 기부될 예정이다.

문소리는 “현 시대에 영향력이 큰 두 대중매체인 영화와 방송의 ‘콜라보레이션’이라는 기획이 마음에 들었다. 뿐만아니라 방송 수익금이 한국독립영화협회에 기부돼, 향후 독립영화 증진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매회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며 출연 계기와 프로그램에 대한 애착을 내비쳤다.

문소리는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 릴레이 GV를 이어나가고 있고, 영화 ‘리틀 포레스트’ 촬영이 한창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