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판’, 재공연 확정..’창작ing’ 세 번째 작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판' 포스터 / 사진제공=정동극장

뮤지컬 ‘판’ 포스터 / 사진제공=정동극장

정동극장(극장장 손상원)이 CJ문화재단 스테이지업 우수작품으로 뽑혀 공연된 뮤지컬 ‘판'(연출 변정주)을 ‘창작ing’의 작품으로 선정해 재공연한다. 정동극장은 우리 예술 소재 발굴과 작품개발을 위한 창작무대 ‘창작ing’를 신설했다.지난 3월 ‘적벽’과 11월 ‘동동’, ‘판’은 세 번째다.

‘판’은 우리 이야기꾼 조선시대 전기수를 소재로 한 작품. 조선 팔도를 평정한 전기수 호태를 만나 이야기의 매력에 빠진 양반 달수가 낮에는 양반, 밤에는 전기수로 이중생활을 하는 이야기다.

재치 넘치는 스토리와 극 속에 담긴 통렬한 풍자로 초연 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에게 재공연 문의가 쏟아졌다고 한다. 2015년 리딩공연 제작 지원에 선정된 뒤 지난해 크리에이티브마인즈 우수 레퍼토리 선정, 올해 CJ문화재단 제작지원 기획공연에 뽑히는 등 단계를 거쳐 작품 개발됐다.

지난 3월 초연 당시 호흡을 맞춘 제작진과 출연자들이 이번 재공연에도 대부분 참여한다. ‘5회 예그린 뮤지컬어워드’에서 연출상을 수상한 변정주 연출과 뮤지컬 ‘뿌리깊은 나무’ ‘명성황후’ 등 김길려 음악감독이 나선다. 달수 역에 김지철, 호태 역에 김지훈, 윤진영, 임소라 등이 무대에 오르며 이덕 역에 유주혜, 춘섬 역에 최은실이 새롭게 합류한다.

‘판’은 오는 12월 7일부터 31일까지 정동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