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 600돌 기념 뮤지컬 ‘1446’, 트라이아웃 공연 성황리 폐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1446' 공연 한장면 / 사진제공=HJ컬쳐

뮤지컬 ‘1446’ 공연 한장면 / 사진제공=HJ컬쳐

여주시와 HJ컬쳐가 2018년 세종대왕 즉위 600돌을 기념해 제작한 뮤지컬 ‘1446’이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여주시 세종국악당에서 성공적으로 트라이아웃 공연을 마쳤다.

‘1446’은 세종대왕의 일대기를 그리는 작품으로, 세종대왕이 왕이 된 순간부터 그의 마지막 순간을 녹였다.

조선시대 문을 형상화 한 이동식 세트를 이용한 동선과 그림자를 활용한 연출, 앙상블 배우들의 화려한 액션이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했다는 평가를 얻었다. 드럼, 키보드, 베이스, 첼로를 활용한 현대음악에 국악기 해금을 동반 구성한 웅장한 음악도 관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HJ컬쳐 측은 “세종 역을 맡은 박유덕은 백성을 생각하는 세종의 마음을 안정적인 가창력과 연기력으로 표현했다. 가상의 인물이지만 세종과 대립하는 전해운 역을 맡은 이준혁은 폭발적인 가창력과 카리스마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며 “소헌왕후의 애달픈 마음을 탁월한 가창력으로 소화한 박소연과 양녕, 장영실 1인 2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박정원 역시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다”고 말했다.

원경희 여주시장은 “한글날을 시작으로 세종국악당에서 세종대왕의 일대기를 다룬 공연을 올리게 돼 뜻 깊다. 성공적인 이번 트라이아웃 공연으로 내년 본공연에 대한 여주시민들의 기대가 더욱 높아진 것 같다. 이번 공연을 발판으로 세종대왕을 더욱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1446’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실시하는 문화행사에 갈라쇼를 선사하기로 했다. 2018년 더 성장한 모습으로 본공연을 올릴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