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송승헌 대 송승헌… 강렬 엔딩에 시청률 최고 5.5%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OCN '블랙' 방송화면

사진=OCN ‘블랙’ 방송화면

OCN 오리지널 ‘블랙’이 송승헌과 마주한 송승헌으로 강렬 엔딩을 장식했다.

이에 지난 15일 방송된 ‘블랙’ 2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4.3%, 최고 5.5%로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채널의 주요 타겟인 2549 남녀 시청층에서도 평균 3.7%, 최고 4.7%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시청률 상승세를 이끈 것으로 드러났다.

방송에서는 죽은 줄 알았으나 다시 살아난 형사 한무강(송승헌)이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기적을 일궈낸 탓일까. 연인 윤수완(이엘)은 물론 엄마(지수원)조차 알아보지 못한 것. 특히 시체를 보고도 구역질은커녕, 날카로운 분석을 내놓는 형사로서의 능력치는 완벽에 가까워져 흥미를 자아냈다.

0.5mm 차이로 총알이 머리를 관통하지 않은 덕분에 살아난 무강. 혈압과 맥박 모두 정상이고 총상 부위 상처도 빠르게 아물고 있었지만, 무강은 모든 기억을 잃어버린 듯했다. “내가 다 잘못했어. 일부러 접근했던 건 아냐”라며 사과하는 수완을 매몰차게 뿌리쳤고 무강을 ‘준이 오빠’라고 확신한 하람이 “세상에 나 같은 눈을 가진 사람이 나 하나뿐일 텐데. 왜 모른 척 한 건데?”라며 졸졸 쫓아다니자 성가셔하며 떼어낼 궁리만 했다.

하람을 따돌리려다 함께 버스를 탄 무강은 다른 승객의 발을 밟았고 사과하라는 말에 “많이 아픈가? 내가 사과하면 덜 아픈가?”라고 물어 모두를 당황케 했다. 순둥했던 예전과 달리 차갑고 냉소적인 무강의 변화가 드러난 대목이었다. 또한 의류 매장에서 검은 롱재킷을 사려던 무강은 237만 원이라는 말에 당당히 천 원짜리 세 장을 내밀었고 “부족해? 기다려”라며 탈의실 커튼을 치더니 눈 깜짝할 새 사라졌다. 이어진 다음 화면에서 뜬금없이 여자 화장실에서 걸어 나오며 의아함을 더했다.

분명 차가움을 폴폴 풍기지만 변태라는 말에 능청스레 “변태? 변태가 뭐더라?”라고 되묻고 주민번호를 묻자 “내가 주민이 아니라”며 의외의 허당기를 보인 무강. 무서워하던 선배 나광견(김원해)을 미친개라는 별명으로 부르고 살인 현장에서 시체를 보면서 냉철한 분석을 내놓으며 완벽히 달라진 모습을 보인 이유는 정말 충격으로 인한 일시적 현상일까.

엄마(김정영) 집에서 죽은 아빠(김형민)의 유품을 발견한 하람. 아빠의 지갑 속에서 “부군의 사망은 단순 실족사가 아닌 것 같다”는 쪽지에 엄마를 찾아가 “그때 이 사람 말 듣고 경찰에 신고만 했어도 그때 아빠 죽인 그놈 잡을 수 있었어”라며 서러운 눈물을 흘렸다. 아빠에게서 죽음의 그림자를 보고 죽는 순간을 예측했던 어린 하람이 사고 현장에서 범인을 지목했지만, 아무도 믿어주지 않은 탓에 현재까지 범인을 잡지 못했기 때문. 이에 새로운 단서를 발견한 하람이 아빠를 죽인 범인을 찾을 수 있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블랙’은 매주 토, 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