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 “1인 2역 오가는 캐릭터에 매력 느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투깝스'/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투깝스’/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새 월화특별기획 ‘투깝스’(극본 변상순연출 오현종) 조정석의 첫 스틸이 공개됐다.

오는 11월 처음 방송될 ‘투깝스’에서 뼛속까지 강력계 형사인 차동탁과 그의 몸에 빙의된 사기꾼 공수창으로 첫 1인 2역 연기를 예고해 기대를 높이고 있는 조정석이 차동탁으로 변신한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극 중 조정석이 분하는 차동탁은 정의감으로 똘똘 뭉친 형사이자 훈훈한 비주얼로 지나가던 여자도 돌아보게 하지만 범죄자들에겐 저승사자 같은 존재. 그에 반해 공수창은 뺀질의 교본이자 돈은 물론 마음까지 훔치는 천상 사기꾼이다.

특히 범인을 잡기 위해 밤낮으로 달리는 차동탁의 몸에 공수창의 영혼이 무단입주, 만나서는 안 될 두 남자 차동탁과 공수창이 한 몸을 공유하며 펼쳐지는 에피소드가 시원한 통쾌함과 짜릿함까지 선사할 예정이다.

조정석은 정반대의 두 인물을 표현하기 위해 눈빛부터 목소리, 제스처 등 다각도로 고민했다. 철두철미한 대본 분석은 물론 캐릭터 연구까지 차동탁, 공수창 그 자체가 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 진행된 첫 촬영에서는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뛰는 형사 차동탁으로 등장했고 리허설 때부터 동선과 카메라 등 꼼꼼하게 체크하며 진지한 모습으로 촬영에 임했다.

이에 조정석은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스토리에 빠져든 것 같다. 강력계 형사 차동탁은 물론 사기꾼 공수창까지 1인 2역을 오가는 캐릭터에 매력을 느껴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MBC 월화특별기획 ‘투깝스’로 시청자 여러분께 오랜만에 인사드리게 됐다. 1년 만에 드라마로 돌아온 만큼 설레고 기쁘면서도 떨린다”며 기다려준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또 “첫 촬영 또한 순조롭고 재미있게 마친 것 같다. 다른 배우들과도 호흡이 처음인데 매우 좋고 감독님과 많은 스태프분들이 함께 힘써주셔서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촬영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투깝스’는 뺀질이 사기꾼 영혼이 빙의된 강력계 형사와 핏속까지 까칠한 사회부 기자가 펼치는 판타지 수사 드라마로 오는 11월 ‘20세기 소년소녀’ 후속으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