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혁, 박성웅X송새벽 주연 ‘굿바이 마이 파더’ 캐스팅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그룹 빅스 혁/사진제공=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그룹 빅스 혁/사진제공=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그룹 빅스의 혁이 영화 ‘굿바이 마이 파더’에 캐스팅됐다.

‘굿바이 마이 파더’는 밤무대에서 색소폰을 연주하며 근근이 살아가는 아버지 석진(박성웅)과 그의 아들 하늘(혁), 그리고 그 주변 삼류 인생들의 굴곡진 삶과 성공을 다룬 영화다.

혁은 극중에서 밤무대를 전전하며 살아가는 아버지 석진을 누구보다 잘 따르는 속 깊은 아들 하늘 역을 맡아 관객들에게 감동적인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빅스 혁은 지난해 1월 개봉한 스크린 데뷔작 ‘잡아야 산다’에 이어 ‘굿바이 마이 파더’까지 연속 발탁되며 배우로서 활동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