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차남’ 김미숙-박진우, 김수미에 혼외자 커밍아웃할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밥상 차리는 남자' 방송화면

사진=MBC ‘밥상 차리는 남자’ 방송화면

MBC ‘밥상 차리는 남자’의 박진우가 김미숙-서효림에게 혼외자 김한나의 존재를 밝히자마자 김수미의 벽에 부딪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밥상 차리는 남자’(극본 박현주 연출 주성우)(이하 ‘밥차남’) 14회에서는 소원(박진우)이 한결(김한나)의 정체를 어머니인 영혜(김미숙 와 아내 연주(서효림)에게 고백한 뒤 가정이 큰 혼란에 휩싸였다. 장모 춘옥(김수미)만 이 같은 사실을 알지 못하는 가운데, 그에게 혼외자 사실을 털어놓으려는 소원-영혜와 이를 비밀로 하고 사건을 해결하려고 하는 신모(김갑수)-연주 사이에 갈등이 폭발했다.

이날 영혜와 연주 앞에서 모든 사실을 밝힌 소원은 마침 사돈댁에 들른 춘옥에게도 이 모든 사실을 털어놓으려고 했다. 그러나 소원이 힘겹게 입을 떼려던 찰나 연주가 들어와 소원을 막아 섰다. 고혈압이 있는 엄마 춘옥이 충격에 쓰러질까 걱정한 것. 그러나 연주 역시 춘옥에게 사실을 말하는 것은 힘들었다. 연주는 춘옥에게 “막내 아가씨있잖아. 내가 데려다 키울까?”라며 넌지시 말을 꺼냈지만 춘옥은 말릴 수도 없을 정도로 불같이 역정 내 정작 본론은 입도 뻥끗할 수 없었다.

신모는 실의에 빠진 연주에게 전화를 해 깔끔한 해결방안이 있다며 소원의 원장실로 올 것을 제안했다. 커밍아웃 당일 이후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인 소원과 연주는 서로를 향한 속마음을 꺼내놨다. 이 가운데 연주는 여전히 소원을 사랑하는 마음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가슴을 찡하게 만들었다. 연주는 “살면서 한번도 사랑 받는다는 느낌을 받은 적이 없었으니까. 그래서 날더러 선택하라는 거야? 사랑 없이 한 결혼이니까 이혼해도 상관없다 이거야? 당신은 이혼이 그렇게 쉬워? 나는 한결이 땜에 당신 잃을까 봐 밥도 못 먹고, 잠도 못 자는데 나한테 할 말이 그것밖에 없어?”라고 결혼 생활 내내 쌓였던 설움과 그럼에도 소원을 사랑하는 자신의 마음을 드러내며 오열했다. 소원은 연주를 향한 미안함에 차마 입을 떼지 못했지만 반대로 아무 말 없는 소원에게 또 한번 상처받은 연주는 “그래 알았어! 당신이 그렇게 이혼을 원한다면 해 줄게! 나도 이 놈의 짝사랑 지긋지긋해! 내가 놔 줄게!”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고 소원은 떠나려는 연주를 껴안고 괴로워했다.

신모는 소원과 연주에게 자신이 생각한 해결방안을 제시했다. 한결을 자신의 딸로 호적에 올리고 소원 부부는 한결이와 상관없이 지금까지 살아왔던 것처럼 살라고 말한 것. 한결을 받아들일 수는 없지만 소원을 잃고 싶지도 않았던 연주는 “아버님께서 그렇게만 해주신다면 저도 평생 입 다물게요. 한결이 키우는 것도 문제지만 엄마가 알면 절대로 같이 못 살게 할거에요”라며 신모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그러나 소원은 더 이상 아이에게도 장모님에게도 죄짓고 싶지 않다며 완강하게 거절했다. 이를 소원의 이혼 의사로 받아들인 연주는 뛰쳐나가 버렸고 부부 사이는 다시 급속도로 냉랭해졌다.

영혜는 신모와는 정반대의 방법으로 소원의 혼외자 문제를 해결하려 나섰다. 한결을 돌보며 그를 향해 애틋한 마음이 싹튼 영혜는 먼저 한결의 친모 수미를 찾아 청주교도소로 향했다. 그리고 영혜는 수미에게 한결의 근황을 알려준 뒤 그의 발칙한 행동을 점잖게 질책했다. 이어 영혜는 큰 결심을 했다. 오매불망 아빠만을 기다리는 한결을 보고 “천륜을 누가 막겠니. 오늘 끝을 보자”며 춘옥에게 모든 사실을 털어놓고 소원과 한결이 함께 살 수 있도록 만들어 주려고 결심한 것. 이에 영혜는 한결의 손을 붙잡고 춘옥이 자선 바자회를 하고 있는 장소에 나타나 춘옥을 의아하게 만들며 엔딩을 맞이했다. 과연 춘옥이 진실을 알게 될 지, 또한 사건의 전말을 알게 됐을 때 또 어떤 파란이 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밥차남’은 매주 토,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