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이종석, 펑펑 우는 배수지 달라며 ‘다정함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사진제공= iHQ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사진제공= iHQ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이종석이 티슈를 팔에 끼고 공원에 당당하게 등장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는 16일 공원에서 남홍주(배수지)를 달래주는 정재찬(이종석)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한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여자 홍주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 재찬의 이야기다.

우선 사진 속 재찬과 홍주의 모습은 앞서 공개된 2차 티저에 공개돼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던 바로 그 장면이다. 전화를 하던 두 사람이 공원에서 마주쳤는데 진지한 표정을 한 재찬의 손에 갑티슈가 들려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진 사진에서 홍주가 어떤 이유에선지 눈물을 펑펑 흘리고 있다. 그런 홍주의 옆에는 울다가 닦은 듯한 휴지가 쌓여 있고 급기야 재찬의 넥타이를 눈물닦개로 쓰는 모습까지 담겨있다. 재찬은 그런 홍주를 다정함이 뚝뚝 묻어 나오는 눈빛으로 그녀를 바라보며 달래주고 있어 여심을 설레게 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홍주가 공원에서 우는 이유는 지난 11-12회에서 공개된 길고양이 연쇄살인 사건과 연관이 있다. 홍주와 함께 현장을 조사하러 갔던 한우탁(정해인)이 강대희(강기영)의 칼에 맞아 쓰러지며 엔딩을 맞은 가운데 눈물을 쏟는 홍주의 모습이 공개돼 13-14회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제작진은 “지난주 방송에서 재찬이 대희에게 영장을 발부하고 끝났다. 이번에는 대희가 법의 심판을 제대로 받을지, 홍주가 구체적으로 어떤 이유에서 눈물을 흘렸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오는 18일 오후 10시에 13-14회가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