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 선글라스 끼고 여아부 회의 참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마녀의 법정'/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마녀의 법정’/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마녀의 법정’의 정려원이 신개념 출근 패션을 선보였다.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은 16일 선글라스를 끼고 여아부 회의에 참석한 마이듬(정려원)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공개된 사진 속 이듬은 단정한 정장 차림인데 딱하나 독특한 아이템을 장착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그것은 바로 선글라스. 그녀는 당장이라도 휴가를 떠날 것처럼 새까만 선글라스를 쓰고 당당히 여아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듬의 신개념 출근룩에 여아부 식구들은 크게 경악한 모습이다. 특히 민지숙(김여진)은 이듬을 향해 레이저 눈빛을 마구 발산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고 다른 여아부 식구들은 또한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상황.

진욱은 이듬이 회의에 선글라스를 끼고 등장한 것이 믿을 수 없다는 듯 눈을 동그랗게 뜨고 있고 손미영 계장(김재화)은 자신의 입을 틀어막으며 놀란 가슴을 가라앉히고 있다. 또한 이듬의 반대편에 앉은 장은정 검사(전익령), 서유리 검사(최리 분), 구석찬 계장(윤경호)도 깜짝 놀라 이듬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하고 있다.

선글라스를 낀 당사자인 이듬만 당당한 묘한 분위기에서 여아부 회의가 제대로 진행됐을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마녀의 법정’ 제작진은 “이듬이 선글라스를 끼고 여아부 회의에 등장한 이유는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라면서 “다음 주 방송을 보시면 분명 예측불허 매력의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에게 푹 빠질 것이라고 생각된다. 그녀의 활약을 놓치지 말고 꼭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마녀의 법정’은 오늘(16일) 오후 10시 3회가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