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관람가’ 정윤철 감독 “‘쇼미6’ 조우찬, 배우해도 좋을 감성+얼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전체관람가'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전체관람가’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전체관람가’에 출연한 정윤철 영화감독이 ‘쇼미더머니’ 조우찬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전체관람가’에서는 영화 ‘말아톤’, ‘대립군’ 등을 연출한 정윤철 감독을 소개했다.

이날 MC들은 “최근 정윤철 감독이 즐겨보는 프로그램이 Mnet ‘쇼미더머니’라고 하더라”며 “트렌드에 굉장히 민감한 감독님”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구라가 “혹시 누굴 응원하느냐”고 묻자 정윤철 감독은 “우찬이”라며 미소를 드러냈다.

정윤철 감독은 “우찬이는 배우해도 될 것 같이 감성이 풍부하다. 마스크도 좋다”고 칭찬했다. 이어 다음 주 정윤철 감독이 진행하는 단편 영화 오디션에 조우찬이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또 정윤철 감독은 “시청률 5% 넘으면 랩을 하겠다”는 공약을 걸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