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 최시원, ‘악연’ 김예원과 재회…강소라, 분노의 펀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변혁의 사랑'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변혁의 사랑’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변혁의 사랑’ 최시원이 강소라에게 정체가 발각됐다.

15일 방송된 ‘변혁의 사랑’(극본 주현, 연출 송현욱) 2회에서는 백준(강소라)이 재벌 3세 기내난동남이 변혁(최시원)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앞서 변혁은 비행기에서 술에 취해 비행기 안에서 난동을 부렸다. 변혁의 사고 처리를 전담하는 권제훈(공명)은 이 사건이 확산되는 걸 막으려 했지만 이미 이 모습을 찍은 영상이 언론을 통해 퍼지게 됐다. 변혁은 백준이 거주하는 낙원 오피스텔에 남몰래 잠입하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변혁이 기내에서 직접적으로 피해를 입힌 승무원 하연희(김예원)가 낙원 오피스텔에 살고 있었다. 하연희는 백준과 옥상에서 술을 마셨고, 재벌3세 기내난동 동영상에서 모자이크 처리된 승무원이 자신인 것을 고백했다.

그때 변혁이 백준을 찾아 옥상에 왔다. 다시 변혁을 마주하게 된 하연희는 놀라 술병을 떨어뜨렸고, 변혁 또한 놀라 넘어지다 의도치 않게 다시 한 번 하연희의 가슴을 만졌다.

하연희는 백준에게 “그 개망나니 재벌 3세다”고 외쳤고 백준은 곧바로 변혁에게 일격을 가했다.

‘변혁의 사랑’은 주말 오후 9시 방송.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