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지현우, 복수에 한 걸음 더…’믿보’ 배우들의 연기 열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도둑놈 도둑님'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도둑놈 도둑님’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도둑놈 도둑님’ 지현우가 짜릿한 복수에 한발 다가섰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에서는 윤중태(최종환)가 홍일권(장광)을 살해한 결정적 증거가 담긴 휴대폰을 입수한 장돌목(지현우), 강소주(서주현), 한준희(김지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복수에 한발 다가선 이들은 결정적 증거를 바탕으로 한 살해의 실마리를 풀어가는 데 집중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동안 밝혀지지 않아 궁금증을 유발했던 홍일권 살해 용의자에 대한 결정적 단서가 나왔다. 민해원(신은정)으로부터 전달받은 휴대폰 속에 홍일권이 죽기 직전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윤중태의 악행을 고발하기 위해 동영상을 남긴다”는 말끝에 신음 소리와 함께 홍일권이 죽어가고 있었던 것. 장돌목-강소주-한준희는 동영상 속 목소리 분석과 함께 진짜 범인이 누구인지를 알아내는 데 집중했다.

그 사이 윤중태는 과거 한준희 어머니 살해를 입증할 증거를 없애고자 했다. 최강규(김준원)에게 “한준희에게 도착하는 최태석의 택배를 빼돌려 오라”고 은밀한 지시를 내렸다. 게다가 최강규는 다정하게 대화를 나누는 장돌목과 한준희의 모습을 보고 두 사람의 사이를 의심하기 시작한 것. 한준희에게 “장판수의 아들 장민재가 아니냐”고 몰아붙였지만 “이미 한검사랑 장판수는 유전자 검사를 마쳤다”는 윤중태의 말에 의심을 접었다.

남편을 죽이고 아들과 생이별하게 한 윤중태에 대한 원한으로 가득한 민해원 역시 윤중태를 향한 복수의 칼을 갈고 있었다. 자신의 존재에 대해 장돌목이 접근해오자 빨리 복수를 마무리하기 위해 윤중태가 구하려는 돈을 빨리 몰아주기로 한 것. 하지만 윤화영(임주은)이 민해원의 방에서 장돌목의 몽타주를 발견하면서 또 한 번 위기에 몰렸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장돌목에게 “친모를 찾아주면 아버지가 남긴 비자금을 달라”고 제안하는 홍신애(김수린)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민해원과 장돌목이 친모자 사이라는 것이 밝혀질 위기에 놓인 것. 과연 민해원은 이 위기를 극복하고 윤중태에 대한 복수를 마무리할 수 있을지, 또 친아들 장돌목과의 감동적 재회를 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인다.

이처럼 ‘도둑놈 도둑님’은 회를 거듭할수록 조여 오는 반전 스토리와 배우들의 명품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긴장감 넘치는 전개에 기대가 모인다. 주말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