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광수 조력자 신성록 검거…유재석 호주행 확정(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SBS '런닝맨' 캡처

사진=SBS ‘런닝맨’ 캡처

SBS ‘런닝맨’ 이광수가 호주 동반자로 유재석을 선택했다.

15일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호주 ‘케이지 오브 데스’ 벌칙자로 선정된 이광수의 파트너를 정하기 위한 ‘쌓이고 패스 레이스’를 진행했다. 이날 이광수를 제외한 일곱 명의 멤버들과 신성록·에이핑크 윤보미는 이광수를 돕는 두 명의 조력자를 찾아야 했다. 레이스 결과 조력자 검거에 성공한 멤버는 호주행을 면제 받게 되며, 조력자가 검거되지 않고 레이스가 종료할 경우 이광수의 호주행 동반자는 두 명으로 늘어나게 되는 룰이었다.

첫 번째 게임은 ‘5분 술래잡기’였다. 5분 술래잡기를 통해 하하와 신성록은 ‘조력자는 운이 없다’는 힌트를 획득했으며, 하하는 ‘5분 술래잡기’에서 어설픈 모습을 보였던 지석진을 의심했다.

이어진 ‘사랑의 앙케트 온도’ 게임에서는 송지효·하하 등이 속한 화이트 팀이 ‘짜장면을 좋아한다’는 힌트를 얻었다. 지석진·양세찬 등 짜장면을 점심으로 주문한 멤버들이 용의선상에 올랐다.

마지막 미션으로 조력자 힌트가 담긴 USB를 찾아야 하는 ‘데스 시그널’이 진행됐다. 멤버들은 힌트를 조합해 조력자를 신고해야 했으며 잘못 신고할 경우 아웃되는 룰이었다. 조력자만이 오직 멤버들의 이름표를 뜯을 수 있었다.

멤버들은 건물 안에 숨겨진 USB를 찾아 조력자의 목 뒤에 점이 있다는 점, 손목시계 등을 힌트로 얻었다. 그 과정에서 보미·전소민이 아웃됐으며 강력한 조력자 후보였던 지석진과 양세찬, 하하까지 아웃됐다.

유재석과 김종국은 이광수의 자작극을 추리하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진짜 조력자는 따로 있었다. 영상 밖에 신성록이 있었던 것. 유재석은 신성록에 의해 아웃됐고, 이광수의 이름표를 뜯은 김종국은 신성록의 존재를 눈치채고 그를 신고해 ‘1인 면제권’을 얻는데 성공했다.

우승자 종국을 제외한 나머지 6명의 멤버 중 이광수가 호주 동반자로 선택한 멤버는 유재석이었다.

‘런닝맨’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