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 공명, 뇌섹남부터 츤데레까지 완벽 소화 ‘깊어진 눈빛’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변혁의 사랑' 공명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변혁의 사랑’ 공명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공명이 tvN 새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극본 주현, 연출 송현욱·이종재)’에서 뇌섹남부터 츤데레까지 완벽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공명이 맡은 권제훈은 극중 철부지 재벌3세 변혁(최시원)의 사고처리 전담반이자, 금수저를 꿈꾸는 엘리트이다. 강수그룹 경영지원실 비서팀 과장으로 뭐 하나 빠지는 게 없는 국내 최고의 스펙을 지닌 뇌섹남이다

14일 ‘변혁의 사랑’ 1회에서 변혁의 사고처리 전담반으로 고군분투 하는 권제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제훈은 기내 난동 사고를 일으킨 변혁 대신 피해자들과 협의를 하고 분노에 찬 변혁의 아버지에게 대신 매를 맞으며, 사라진 변혁을 찾아 헤매는 등 수난시대가 이어졌다.

냉철한 카리스마를 가진 뇌섹남 제훈이지만 사랑 앞에서는 숙맥이었다. 대학시절 백준(강소라)의 고백을 거절했던 철벽남 제훈은 앞에서는 백준에게 잔소리를 늘어놓지만 뒤에서는 백준을 향한 마음을 드러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특히 겉모습은 화려하지만 실상은 변혁의 뒤처리 담당으로 현실과의 괴리에서 고뇌하는 제훈을 표현하는 공명의 깊어진 눈빛은 그의 연기 변신을 실감케 했다. 뿐만 아니라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듯 냉철과 츤데레를 넘나드는 연기를 선보인 공명이 완성해 나갈 권제훈이란 캐릭터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공명이 출연하는 tvN 새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은 주말 오후 9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