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신성록, “억” 소리 나는 보미표 발차기 체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런닝맨' 신성록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런닝맨’ 신성록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런닝맨’에 출연한 배우 신성록이 에이핑크 보미의 짜릿한 발차기 맛을 봤다.

15일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쌓이고 레이스’를 통해 ‘케이지 오브 데스’ 체험을 하러 호주에 가야하는 이광수의 파트너를 정하기 위한 ‘쌓이고 패스 레이스’를 진행했다.

이날 유재석은 보미의 발차기를 안 보고 갈 순 없다며 이광수가 보미의 발차기를 맞아볼 것을 제안했다. 얼떨결에 끌려나온 이광수는 보미의 발차기를 맞고 쓰러졌다. 유재석은 “사바나 초원의 기린이 쓰러지는 것 같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신성록은 이광수의 리액션을 보며 “‘예능인이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과장된 액션이라고 생각했던 신성록은 보미의 발차기를 맞고 “억”소리를 내며 쓰러져 폭소를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