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명실상부 일요일의 남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개그맨 김준호 / 사진=KBS2 '1박 2일', '개그콘서트' 캡처

개그맨 김준호 / 사진=KBS2 ‘1박 2일’, ‘개그콘서트’ 캡처

개그맨 김준호가 시청자들의 일요일을 책임지고 있다.

김준호는 KBS2 ‘해피 선데이-1박 2일’부터 KBS2 ‘개그콘서트’의 인기 코너 ‘욜로(老)민박’까지 일요일 예능 황금 시간대를 점령하며 남다른 웃음 내공으로 안방극장에 해피 바이러스를 전파하고 있다.

KBS 간판 예능프로그램 ‘해피 선데이-1박 2일’에서는 ‘얍쓰’, ‘준호코기’를 비롯해 기상천외한 캐릭터를 탄생 시키며 시청자들의 웃음 코드를 제대로 자극하고 있다. 지난 주 ‘2017 청춘불패 특집’에서는 고통을 전혀 느끼지 못하는 차력의 달인으로 변신, 몸을 사리지 않는 개그본능으로 안방극장을 폭소케 했다. 그의 이러한 살신성인 개그정신은 ‘1박 2일’의 인기를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성공적인 복귀 신고식을 마친 ‘개그 콘서트’의 코너 ‘욜로(老)민박’은 개그맨 김준호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얼굴 색 하나 변하지 않는 능청스러운 할배 연기는 코너의 백미로 매주 시청자들을 박장대소하게 만들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함께 코너를 진행 중인 김지민, 권재관, 홍인규 등 후배들과도 찰떡같은 호흡을 빚어내며 탁월한 개그감각을 뽐내고 있다.

이렇듯 김준호는 리얼버라이어티부터 공개코미디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고 시청자들에게 각기 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1박 2일’에서 꾸미지 않은 솔직함과 발군의 순발력을 주무기로 선보인다면 ‘개그 콘서트’를 통해서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코너와 천연덕스러운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김준호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되는 ‘해피 선데이 1박 2일’과 오후 9시 15분에 시작하는 ‘개그콘서트’에서 만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