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감독판, 시체스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최고 작품상’ 수상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영화 '군함도'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군함도’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군함도’가 15일(스페인 현지시각) 열린 제50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의 폐막식에서 경쟁 부문인 오르비타(Orbita) 섹션의 최고 작품상(Best Feature Length Flim)을 수상했다.

제50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는 매년 스페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와 최고의 라인업을 자랑하는 장르 영화제로 올해는 지난 5일에 개막했다. 벨기에 ‘브뤼셀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포르투갈 ‘판타스포르투 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판타지 장르 영화제로 명성이 높으며, 올해로 50주년을 맞이하는 등 권위와 역사가 깊은 영화제다.

‘군함도’가 초청된 오르비타 섹션은 영화제의 공식 경쟁 부문 중 하나로 그 해 가장 주목할 만한 작품을 소개하며 섹션 전체 초청작 중 관객들의 투표만으로 최고 작품상을 선정하기 때문에 그 의미가 더 크다. 올해에도 기타노 다케시 감독의 ‘아웃레이지’ 최종편과 테일러 쉐리던 감독의 ‘윈드 리버’ 등 세계 유명 감독들의 주요 작품들과 경쟁했다.

시체스 국제 영화제에서 류승완 감독의 수상은 2011년 ‘부당거래’, 2015년 ‘베테랑’에 이어 세 번째다. 지난해에는 나홍진 감독이 ‘곡성’으로 ‘포커스 아시아(Focus Asia)’를, 연상호 감독이 ‘부산행’으로 ‘베스트 디렉터(Best Director)’를, 박찬욱 감독이 ‘아가씨’로 ‘그랜드 오디언스 어워즈(Grand Audience Award)’를 각각 수상했다.

마이크 호스텐치 영화제 부집행위원장은 “‘군함도’는 최고의 서사와 드라마, 그리고 액션이 공존하는 영화다.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이러한 장르 콤비네이션은 액션, 스릴러의 거장 류승완 감독만이 만들 수 있는 작품이다. 매번 그의 영화들이 시체스에 올 때마다 큰 반향을 일으키는 것 같다”며 시상 이유를 밝혔다.

‘군함도’는 이번 시체스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에 정식 국내 개봉 버전보다 18분 늘어난 감독판으로 상영했으며, 지금 부산에서 진행 중인 제 22회 부산 국제영화제에서도 15일 오후 감독판 특별 상영전이 진행될 예정이다. 감독판에서는 극중 인물들의 캐릭터와 관계를 더욱 상세히 알 수 있는 여러 장면들이 추가되었다.

영화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