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현, ‘언니는’ 종영 소감 “추태수와 이별, 서운+시원섭섭”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열연을 펼친 배우 박광현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열연을 펼친 배우 박광현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박광현이 SBS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 종영소감을 전했다.

박광현은 15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당장 내일이라도 또 나가서 추태수를 연기해야 될 것 같은데, 추태수와 이별을 하려니까 좀 서운하기도 하고 시원섭섭하기도 하다. ‘언니는 살아있다’ 촬영하는 동안 너무 즐거웠고, 많은 사람들에게 웃음과 재미를 줄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작품을 향한 애정이 가득한 소감을 밝혔다.

또 끝으로 “지금까지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린다. 추태수 너무 미워하지 마시고, 이제 다시 배우 박광현으로 돌아오니까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 ‘언니는 살아있다’가 평생토록 기억할 수 있는 그런 드라마였으면 좋겠다”고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함을 표했다.

박광현은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김은향(오윤아)의 전 남편이자 구세경(손여은)의 내연남인 추태수 역을 맡아, 등짝 스매싱을 유발하는 인물을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원성을 샀다. 특히 이전까지는 선하고 로맨틱한 인물을 연기해왔지만, ‘언니는 살아있다’를 통해 비열하고 지질한 악역 캐릭터에 도전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한층 더 넓히는데 성공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