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참가자에 “일단 맛집을 가라…없으면 내가 있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방송 화면 캡처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이하 푸드트럭) 참가팀 찹찹이 백종원에게 폭찹 레시피 특훈을 받았다.

13일 방송된 ‘푸드트럭’에서 백종원은 찹찹팀의 푸드트럭에 찾아갔다. 백종원은 이들이 즉석에서 조리한 폭찹을 시식한 뒤 “폭찹 먹어봤냐?”고 물었다. 이어 백종원은 “푸드코트” “학교 급식”이라는 찹찹의 답변을 들은 뒤 같은 재료로 즉석에서 직접 조리 시범을 보였다.

이어 요리를 완성한 백종원은 찹찹팀에게 시식을 권했고 이어진 반응은 놀라웠다. 찹찹팀은 “훨씬 맛있다”고 입을 모아 말했고, 이어 백종원은 “본인들 요리 다시 먹어봐라. 같은 소스인데 맛이 다르다. 왜 그럴까? 이게 뭐가 문제냐”고 질문했다.

백종원은 “찹찹팀의 조리법이 틀린 것 아니다”며 “다만 폭찹의 조리법이 아닌 것이다. 여러분은 중국요리 식으로 풀어 수분이 많다. 반면 나는 오래 기름에 튀기면서 씹는 식감을 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신기하지 않느냐 맛이 확 다른게? 뭐가 문제인 거 같냐”며 “제일 중요한 게 맛이 없던 급식과 푸드코드, 순서가 틀렸다. 맛있는 음식을 먹어본 뒤 레시피를 찾아라. 그럼 순서는 두 사람이 폭찹 맛집을 찾아가 먹어보는 게 중요하다. 그 다음에 정말 안 되면 여기 내가 있다. 기 죽지마라”고 조언해 이목을 끌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