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패키지’ 정용화, 이연희 첫 만남 “저 성희롱범 아니에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금토드라마 '더패키지' 방송 화면 캡쳐

JTBC 금토드라마 ‘더패키지’ 방송 화면 캡쳐

정용화가 JTBC 금토드라마 ‘더 패키지'(극본 천성일, 연출 전창근)에서 성희롱범으로 몰렸다.

13일 방송된 ‘더 패키지’ 1화에서 산마루(정용화)는 프랑스 패키지 여행을 떠났다. 입국 심사에서 프랑스 경찰은 마루에게 “당신과 똑같은 이름을 가진 성희롱범이 잡힌 적 있다”며 신원조사에 나섰다. 마루는 “당신의 이름이 흔한 편이냐”는 경찰의 물음에 제대로 대답하지 못해 결국 경찰에게 끌려갔다.

마루는 윤소소(이연희)에게 전화를 걸어 “나는 성희롱범이 아니다”며 “프랑스 여행도 처음이다”라고 억울해했다. 이어 “산마루라는 이름은 흔한 이름이기도 하고 아니기도 하지 않냐”며 “우리 형 이름은 산기슭이다”라고 당황해 소소에게 횡설수설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