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 ‘변혁의 사랑’ 최시원, 공사장서 영혼 가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변혁의 사랑' / 사진제공=tvN

‘변혁의 사랑’ / 사진제공=tvN

tvN ‘변혁의 사랑’에 출연하는 최시원의 생고생 현장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변혁의 사랑’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재벌 3세 변혁을 맡은 최시원의 공사장 노동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변혁의 사랑’은 백수가 된 재벌3세 변혁과 고학력·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여러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살아가는 사람을 일컫는 말) 백준(강소라), 성공을 꿈꾸는 엘리트 권제훈(공명) 등 세 청춘이 세상을 바꿔나가는 드라마다.

공개된 사진 속 최시원의 다채로운 표정을 짓고 있다. 극중 백준의 소개로 호기롭게 공사장 아르바이트에 뛰어들었지만 남들은 거뜬히 옮기는 벽돌과 파이프도 버거워하는 변혁은 아르바이트 초보다운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한다. 무엇보다 이런 변혁의 모습을 여유롭게 지켜보는 ‘아르바이트 선배’ 백준과의 대비도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 속 장면은 변혁을 자신과 같은 처지로 오해한 백준이 아르바이트 중 시급은 높지만 그만큼 일의 강도가 높은 공사장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주면서 벌어지는 웃픈 에피소드를 담고 있다. 백준을 따라 하드코어 공사장 아르바이트에 입문했지만 능력치를 보여주기는커녕 허당 매력만 내뿜는 변혁의 어리바리 열일 행보가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변혁의 사랑’ 제작진은 “허당미 넘치지만 인간적인 매력이 넘치는 변혁이 남다른 개성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유의 능청스러움에 깊이까지 더한 최시원의 연기가 변혁의 매력을 극대화시켜줄 것”이라고  밝혔다.

‘변혁의 사랑’은 오는 14일 오후 9시 tvN에서 처음으로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