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바다목장’ 민우, 윤균상 연이은 월척에 “꾼이네, 낚시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3일 방영된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편' 방송화면 캡처.

13일 방영된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편’ 방송화면 캡처.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편’의 민우가 윤균상에게 “낚시꾼이네, 꾼”이라며 칭찬했다.

13일 방송된 ‘삼시세끼 바다목장편’에서는 윤균상이 물고기 두 마리를 연이어 잡았고 함께 있던 민우의 감탄을 자아냈다.

윤균상은 제일 먼저 감성돔을 잡았고 이어 거대한 사이즈의 노래미를 잡았다.

이에 이서진 또한 “균상이 입질 잘 온다”고 말했고 앤디는 노래미를 보며 “아우 놀랬네”라고 아재 개그를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