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 딘딘, ‘블루라군’ 촬영지서 생존 도전 “내가 족장”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 화면 캡처

SBS ‘정글의 법칙’에서 가수 딘딘이 로이킴, 정다래와 함께 정글 생존에 도전했다.

13일 방송된 ‘정글의 법칙’에서 제작진은 세 사람에게 “이곳이 영화 ‘블루라군’의 촬영지다. 그 영화 봤냐?”고 물었다.

그러나 1990년 대에 태어난 이들은 모두 영화를 모르는 눈치를 보였고, 이에 당황한 제작진은 “아마 1990년 대에 출생이신 분들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어 로이킴은 “정글에 익숙한 노우진이라도 있으면 좋겠다. 우리끼리 뭐하냐”고 말했다. 그러자 딘딘은 무언가 바라는 표정으로 “우리의 족장을 정하자” “우리 족장이 필요한 것 아닐까?”라고 연이어 말했다. 결국 로이킴과 정다래는 마지못해 딘딘에게 족장을 맡기기로 됐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