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중막말’ 김동한, “가장 잘생겼다고 느끼는 순간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정진운, 김동한 / 사진=네이버 V앱 '취중막말' 방송화면 캡처

정진운, 김동한 / 사진=네이버 V앱 ‘취중막말’ 방송화면 캡처

‘취중막말’에서 JBJ의 김동한이 자신이 가장 잘생겼다고 느끼는 순간에 대해서 말했다.

13일 네이버 V앱에서 방송된 ‘취중막말’에서 김동한은 “화장실에 노란 불만 켜놓고 머리 말릴 때가 가장 잘생긴 것 같다”고 밝혔다.

이는 방송을 보던 팬들의 질문 중 하나로 김동한은 “모든 분들이 느끼실 것 같지만”이라고 수줍게 운을 떼며 말했다.

김동한은 이어 “그때가 유일하게 생얼인데 잘생겼을 때다”라고 덧붙였다.

정진운은 자신이 가장 잘생겼다고 느끼는 순간으로 “놀러가고 싶은데 약속이 안 잡히는 날 운동하고 집에 와서 샤워를 했다. 그런데 그냥 머리를 털었는데 머리가 진짜 예쁜 날”이라고 말했다.

김동한은 맞장구치며 “그대로 스프레이를 뿌려도 예쁜 머리다 그런 머리는”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