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2’ 윤종신, “결승 전 마지막, 엄중한 잣대로 심사할 것”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JTBC '팬텀싱어2'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팬텀싱어2’ 방송 화면 캡처

JTBC ‘팬텀 싱어2’ 결승으로 가기 위한 마지막 관문 ‘4중창 랜덤 미션’이 시작됐다.

13일 방송된 ‘팬텀싱어2’에서 본 경연을 앞두고 MC 전현무는 “오늘은 본선 마지막 경연이다. 어떤 부분에 심사 주안점을 둘 것이냐”고 심사위원석을 향해 질문을 던졌다.

심사위원 윤종신은 “오늘은 최후의 12명을 뽑기 전 마지막 무대다”며 “하지만 실은 12명을 뽑는 게 아니라, 4명을 탈락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4명을 선별함에 있어 굉장히 엄중한 잣대가 있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오늘은 개개인의 역량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