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 “‘난타’, 20년 전 피와 땀·눈물로 만든 공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조슬기

배우 류승룡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류승룡이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공연 ‘난타’를 두고 “피와 땀, 눈물로 만든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류승룡은 13일 오후 5시 서울 충정로 난타 전용관에서 열린 넌버벌 퍼포먼스 ‘난타’의 20주년 기념 간담회에서 “‘난타’ 초연이 성황리에 막을 내리고 이후 오디션을 보러 갔다. 정식이 아니라 여유 멤버로 뽑혔는데, 부단히 노력해서 무대에 올랐다”고 밝혔다.

그는 “‘난타’는 많은 배우들이 피와 땀, 눈물로 만든 공연”이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이들에게 ‘난타’를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류승룡은 1998년부터 5년간 배우로, 이후 3년간은 연출로 ‘난타’에 참여했다.

‘난타’는 배우 겸 제작자 송승환이 만든 공연이다. 이 작품은 한국 전통 가락인 사물놀이 리듬을 소재로 주방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코믹하게 그린 한국 최초 비언어극이다. 1997년 초연 이후 전 세계 57개국 310개 도시를 돌며 꾸준히 공연했다. 국내는 명동과 홍대, 제주, 해외에는 태국 방콕에 상설 극장을 운영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