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에 간 서신애, “드레스로 예상치 못한 관심받아 얼떨떨”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서신애/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서신애/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제22회 부산 국제영화제에 참석한 배우 서신애가 “예상치 못한 뜨거운 관심에 얼떨떨한 기분”이라고 말했다.

서신애는 13일 “부산 국제영화제에 참석하게 되어 너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어제 기분 좋은 긴장감으로만 레드 카펫에 올랐는데 드레스로 인해 예상치 못

한 뜨거운 관심을 받아 아직도 얼떨떨한 기분이다”라고 밝혔다. 서신애는 전날 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 때 가슴이 훤히 노출된 드레스로 주목받았다.

서신애는 이어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고, 영화 ‘당신의 부탁’에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서신애가 출연하는 영화 ‘당신의 부탁’은 2년 전 사고로 남편을 잃은 서른두 살 효진(임수정)이 죽은 남편과 전 부인 사이에서 홀로 남겨진 열여섯 살 아들 종욱(윤찬영)과 함께하는 낯선 생활에 대한 이야기다. 서신애는 종욱의 유일한 친구 주미 역을 연기했다.

서신애는 13일 오후 롯데시네마 팬텀시티에서 ‘당신의 부탁’ 상영 뒤 이어지는 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할 예정이다. 서신애는 뮤지컬 ‘올슉업’에 캐스팅돼 공연을 준비 중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