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th 부일영화상’ 김수안, ‘군함도’로 여우조연상 수상 “멋진 배우 될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아역배우 김수안이 제26회 부일영화상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13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는 ‘제26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군함도’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김수안은 “정말 감사하다. 원래 돼지국밥이나 밀면 먹고 가려고 했는데 이런 상까지 주셔서 감사드린다.‘군함도’라는 작품 잊지 않고 상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감사인사를 밝혔다. 아역배우가 받은 것은 이례적이다.

김수안은 “(황)정민 아빠 저 상 받 았어요! 상 받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이쁜이’라고 챙겨주신 (이)정현 언니, (소)지섭이 오빠 공연 서프라이즈로 보러와 주셔서 감사하다. (송)중기 오빠 결혼 축하드린다”며 “저도 겸손하고 공부도 잘하는 그런 멋진 배우가 되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 ‘군함도’ 연출해주신 열심히 만들어주신 스태프, 배우 분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수안은 영화 ‘군함도’에서 이소희 역을 맡아 열연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