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시청률 그레잇’…2049 시청률 4.1%로 1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해피투게더3' / 제공=KBS

KBS2 ‘해피투게더3’ / 제공=KBS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가 20~49세의 수도권 시청률이 4.1%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해투3’ 1부에는 김생민·정상훈·이태임이 출연했다. 김생민은 ‘김생민의 영수증’을 통해 데뷔 25년 만에 제1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소감과 절약에 대한 사연을 털어놓았다.

김생민의 활약으로 ‘해투3’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해투3’는 광고주들이 가장 중요한 지표로 삼는 20~49세의 수도권 시청률이 4.1%를 기록했다. 이는 동시간대 프로그램 중 1위로, ‘해투3’가 젊은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특히 김생민은 ‘해투3’ MC들의 영수증을 분석하며 큰 웃음을 안겼다. 조세호의 반전세 사실을 알게 된 후에는 “정신 못 차렸다. 스튜핏” “앞뒤가 안 맞다, 스튜핏” “과시 스튜핏” “겉멋 스튜핏”을 외치며 유행어를 쏟아냈다. 또한 한 끼 식사에 1만3000원을 지출한 내역을 본 후엔 “혼자 밥을 먹을 때 상한선은 7800원이다. CF를 안 찍었다면 6500원 밑으로 먹어야 한다”고 일침을 놨다.

이어 유재석의 영수증에서 피부과 지출 내역을 확인한 김생민은 “자기만 어려 보이겠다는 수작이 담긴 것”이라며 “옆에 있는 박명수를 더 늙어 보이게 하겠다는 수작 스튜핏”이라고 평가했다. 아내 나경은과의 조조영화 지출에 대해서는 “부부금슬 그레잇”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전셋집으로 이사한 후 집들이 비용을 지출한 엄현경에게는 “곰곰이 생각해봐 야한다. 전셋집이 네 집인지”라고 따끔하게 충고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