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만나러 갑니다’ 데니 안 “재난 상황? 집 문서가 먼저”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방송인 데니안/사진제공=채널A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방송인 데니안/사진제공=채널A

방송인 데니 안이 집문서에 대한 강한 애착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되는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이하 이만갑)’에서 데니 안은 국내 최초로 ‘생존배낭’의 개념을 알린 도시재난전문가 우승엽과 함께 ‘30초 배낭 꾸리기’에 도전한다.

이날 방송에서 데니 안은 실제 상황을 방불케 하는 연기를 선보이던 중 “아무리 비상 상황이라도 집문서는 꼭 챙겨야 한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방송인 홍서범은 “요즘 문서는 국가에 다 전산으로 처리가 되어 있는데 굳이 챙길 필요가 있느냐”고 물었고, 우승엽은 “큰 지진이나 공격에 의해 쉽게 파기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데니 안처럼 직접 챙기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데니 안의 생존 배낭 꾸리기 도전은 15일 오후 11시 ‘이만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