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패키지’ 최우식·윤박, “행복한 기운 받아가세요”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JTBC ‘더 패키지’ 윤박, 최우식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JTBC ‘더 패키지’ 윤박, 최우식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배우 윤박과 최우식이 JTBC 새 금토드라마 더 패키지의 첫 방송을 앞두고 본방 사수 메시지를 남겼다.

윤박과 최우식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박과 최우식의 사진과 함께 이들의 소감을 공개했다.

극중 패키지팀을 쫓는의문의 추적자로 변신해 극의 긴장감을 더할 윤박은좋은 사람들과 정말 좋은 작업을 했다. 영상에서도 그 기운이 잘 담겼을 거라고 생각하고 보시는 분들도 그 기운으로 행복하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실패를 거듭한 청년 사업가이자 여자친구와 7년째 연애중인김경재역의 최우식은타지에서 오랫동안 가족같은 스태프, 배우분들과 행복하게 촬영했다보는 분들이 같이 패키지 여행을 간 것같은 기분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더 패키지는 각기 다른 이유로 패키지 여행을 선택한 사람들이 관계를 맺으면서 벌어지는 사건과 소통의 여정을 그린 드라마다. 13일 오후 11 JTBC에서 1회를 방영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