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홍수현, 항공기 사고와 연관 있을까…첫 등장부터 ‘열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매드독' 홍수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매드독’ 홍수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홍수현이 KBS2 새 수목드라마 ‘매드독’에서 다채로운 감정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2일 방송된 ‘매드독’에서 빈틈없는 커리어우먼 차홍주 역을 맡은 홍수현이 부드러운 카리스마부터 후회와 죄책감이 뒤섞인 눈물까지 선 굵은 감정연기로 몰입도를 높였다.

차홍주는 최강우(유지태)의 행동을 제지하기 위해 단호한 눈빛과 차분한 말투로 ‘전무님 카리스마’를 장착하고 등장했다. 하지만 이내 최강우를 설득하기 위해 편안한 분위기로 대화를 이어가는가 하면, 그의 부인과 허물없이 통화하는 모습으로 상사가 아닌 후배 차홍주를 부드러운 눈빛으로 그려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자신이 강우의 가족을 태워 보낸 항공기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해, 후회와 죄책감 뒤덮인 눈물을 절제하며 흘리는 차홍주의 모습이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특히, 사고 난 항공기의 주한항공 모기업 항공운송그룹 JH 부회장 주현기(최원영)가 항공기 사고로 넋이 나간 홍주에게 “해결해 보험금으로. 그게 네 일이야. 그래서 내가 너한테 보험 가입한 거고”라며 항공기 사고와 홍주가 연관되어 있음을 짐작케 해 궁금증을 높였다.

홍수현은 첫 등장부터 카리스마 있는 보험회사 전무, 옛 선후배 사이를 중시하는 의리녀 그리고 항공기 사고와 관련된 미스터리 한 면모까지 보였다. 안정된 연기력으로 극의 감정을 책임지며 짧은 분량이지만 독보적인 존재감을 선사했다.

‘매드독’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