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왕의 귀환”…故신해철, 추모제 이어 11월 콘서트 개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故신해철/ 사진제공=KCA

故신해철/ 사진제공=KCA

마왕은 떠났어도 추모 열기는 계속된다.

오는 27일 고(故) 신해철의 3주기를 맞아 유해가 안치된 경기도 안성 유토피아 추모관에서 유족들과 팬클럽 철기군, 그리고 고인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함께하는 가운데 3주기 추모제가 거행될 예정이다.

이어 다음달 19일 서울 광진구 YES24 라이브홀에서 ‘마왕의 귀환 신해철’이라는 타이틀로 추모 콘서트도 개최된다. 어느덧 3년이 지났지만 고인을 그리워하는 이들의 추모 열기는 식지 않고 있다.

특히 이번 공연은 고 신해철을 최첨단 홀로그램으로 복원하여 마치 실사가 움직이는 듯한 효과를 구현, 그가 남기고 간 명곡들을 생생하게 들을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기대를 모은다.

소속사 관계자는 “올해도 어김없이 많은 사람들의 뜻이 모여 고 신해철을 기억하는 자리를 마련할 수 있었다”며 “3주기 추모제에 이어 콘서트에는 생전 고인과 가까웠던 동료 가수 및 선후배들이 기꺼이 참여해 주었고 어느 해보다 특별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홀로그램으로 탄생한 고 신해철을 직접 만날 수 있는 추모 콘서트 ‘마왕의 귀환 신해철’은 오늘(13일) 정오 티켓 오픈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