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외사친’, 이수근 삼부자의 부탄 일상 공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JTBC ‘나의 외사친’ 이수근 삼부자 / 사진제공=JTBC

JTBC ‘나의 외사친’ 이수근 삼부자 / 사진제공=JTBC

JTBC 예능 프로그램나의 외사친을 통해 개그맨 이수근과 두 아들 태준, 태서가 부탄으로 떠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나의 외사친에서는 이수근 삼부자가 부탄에서 일주일을 보내게 된다.

부탄은 한 해 외국인 방문객이 1만 명으로 제한된 ‘은둔의 왕국이다지난 2016년 부탄을 방문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 행복지수 1임을 극찬하며 관심을 불러일으킨 나라로 예능 프로그램으로서는 ‘나의 외사친이 최초로 부탄의 일상을 담아낸다.

이수근 삼부자는 부탄의 엄친아 도지왕축의 가족과 동거동락하며 언어가 통하지 않아도 ‘행복으로 교감하는 시간을 가진다.

특히 해외 여행 경험조차 거의 없는 두 아들 태준과 태서는 장장 16시간을 비행하며 지구 반대편 동갑내기 친구를 사귀기 위한 험난한 여정을 거쳤다.

장남 태준이는 시종일관 동생을 살뜰히 돌보고 철없는 장난꾸러기 아빠보다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둘째 아들 태서는 몸이 불편함에도 밝고 활달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태어나서 처음으로 해외를 가게 된 태서는 “비행기는 탈 때 신발을 벗어야 된다는 이수근의 말에 신발을 벗는 등 출발부터 엉뚱한 매력을 발산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의 외사친’ 1회는 오는 15일 오후 8시 50분 JTBC에서 방영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