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th BIFF] 문소리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인 명절 같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문소리가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비프빌리지 야외무대에서 열린 오픈토크 '여배우,여배우를 만나다'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문소리가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비프빌리지 야외무대에서 열린 오픈토크 ‘여배우,여배우를 만나다’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문소리가 부산국제영화제가 영화인으로서 큰 명절로 느껴진다고 말했다.

13일 부산 해운대구 중동 비프빌리지 야외무대에서는 오픈토크 ‘여배우, 여배우를 만나다’가 열린 가운데 배우 문소리와 일본 배우 나카야마 미호가 참석했다.

문소리는 “고향이 부산이다. 햇수로는 서울에서 더 많이 살았지만 늘 부산을 많이 그리워한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설, 추석처럼 영화인으로서 큰 명절 같다”고 입을 뗐다.

이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할 수 있는 일은 다 한 것 같다. 개, 폐막 사회부터 출연한 영화로 참석했다”며 “오픈토크 등 계속 영화제를 위해서 무언가를 할 수 있고 즐길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개막한 제22회 BIFF는 오는 21일까지 우동 부산 영화의전당, CGV센텀시티, 롯데시네마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등 5개 극장 32개 스크린에서 펼쳐진다. 총 75개국 300여 편의 영화가 관객들과 만난다.

부산=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