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Her’, 단일앨범 판매량 120만장↑…가요史 16년 만의 기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LOVER YOURSELF 承 ‘Her’(이하 ‘Her’)”가 앨범 판매량 120만장을 돌파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가온차트가 13일 발표한 2017년 9월 앨범 차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Her’는 120만 3533장의 판매량을 기록해 월간 앨범차트 1위를 차지했다. 지난달 18일 앨범이 발매된 후 13일 만에 이룬 성과다.

이는 가온차트 집계 역사상 가장 높은 판매량이다. 또 단일앨범 월간 판매기준, 120만장을 돌파한 것은 2001년 11월 god 4집(144만 1209장, 한국음반산업협회) 이후 16년 만이기도 하다.

앞서 ‘Her’는 발매 전 선주문 112만 장을 돌파하고 발매 첫 주에 76만 장(한터차트)에 육박하는 판매량으로 화제를 모았다.

컴백 후 전 세계 음악 차트에서 연일 ‘한국 가수 최초·최고·최단’ 등의 신기록을 쏟아내고 있는 방탄소년단은 이번 앨범 판매량으로 다시 한번 가요계에 유의미한 성과를 남기게 됐다.

지난 12일 특집방송 엠넷 ‘BTS 카운트다운’으로 이번 앨범 공식 활동을 마무리한 방탄소년단은 14~15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첫 돔 공연인 ‘방탄소년단 라이브 트릴로지 에피소드 3 윙스 투어 인 재팬 스페셜 에디션(2017 BTS LIVE TRILOGY EPISODE Ⅲ THE WINGS TOUR IN JAPAN ~SPECIAL EDITION~)’을 개최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