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버넷, 11月 내한 공연 확정..”놓치면 후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프 버넷 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래몽래인

제프 버넷 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래몽래인

알앤비(R&B) 팝 가수 제프 버넷이 오는 11월 내한 공연을 연다.

제프 버넷의 내한 공연을 주최, 주관하는 주식회사 래몽래인은 13일 “제프 버넷이 오는 11월 19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그의 내한 공연은 올해로 네 번째다. 2016년 이후 약 1년 8개월 만으로 팬들의 기대가 높다.

제프 버넷은 이번 콘서트에서 지난 5월 발매한 정규 4집 ‘Afterwords’의 곡들을 부를 예정이다. 또 ‘Call You Mine’ ‘If You Wonder’ ‘Groovin’ 등 인기곡도 선사한다.

오는 18일 오후 2시 인터파크와 위메프에서 콘서트 티켓 예매를 시작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