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최원영, 악역으로 강렬한 첫 등장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방송화면 캡처

KBS2 수목드라마매드독의 최원영이 압도적인 존재감을 나타내며 등장했다.

지난 12일 방송된매드독에서 최원영은 악역 주현기로 강렬하게 등장했다.

주현기는 최강우(유지태)의 가족들이 항공 추락 사고로 사망한 데 이어 최강우의 가족들을 비행기에 탈 수 있게끔 도운 차홍주(홍수현)가 죄책감에 괴로워하자생명보험금을 많이 주면 되지 않냐며 아무렇지 않게 위로를 건넸다.

뿐만 아니라 항공 추락 사고 이후 언론을 통해 사고 경위에 대한 브리핑과 함께 대대적으로 사과를 해야하는 자리가 마련되자 디스크 때문에 허리 숙이면 안된다며 투정을 부렸다.

이처럼 최원영은 항공운송그룹 JH의 후계자이자 돈이면 무엇이든 다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안하무인 재벌 3 악역 ‘주현기의 모습을 완벽하게 그려내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최원영은 드라마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허세 가득하지만 따뜻한 마음의 소유자인성태평역을 맡아 코믹한 연기를 펼친 데 이어화랑: 더 비기닝에서는 진곡 귀족안지공역을 맡아 반전 매력을 뽐내는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동했다.

매드독 매주 , 목요일 오후 10시에 KBS2에서 방영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