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세 번째 음주운전 오늘(13일) 선고…징역 8월 실형 받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길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가수 길 / 사진=텐아시아DB

세 번째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가수 길이 선고를 받는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13일 오후 길의 음주운전 혐의에 대한 선고 기일을 연다.

이날 선고의 초점은 검찰이 구형한대로 징역 8월의 실형이 나오는지에  있다. 길은 2014년 두 차례 음주운전을 했으며 그해 결국 면허가 취소됐다. 이후 지난 6월 28일 세번째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당시 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6%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길은 지난달 6일 열린 첫 번째 공판에서 “내 잘못을 인정한다. 술을 마신 뒤 8차선 끝에 차를 정차한 후 잠들었다. 내가 저지른 큰 죄다. 그에 맞는 벌을 받겠다”고 인정했다. 이에 검찰은 징역 8월을 구형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