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이종석, 꿈에서 찾은 실마리…배수지 구했다(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화면 캡처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이종석이 위기에 빠진 배수지를 구했다.

12일 방송된 ‘당신이 잠든 사이에’ 11~12회에서는 강대희(강기영)는 거액의 보험금을 타기 위해 동생을 일부러 살해한 혐의로 검찰에 체포됐다.

그는 체포되기 직전 이유범(이상엽)을 찾아가 그에게 변호를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자신의 범죄 사실을 인정하며 “나를 무죄로 만들어달라”고 요구했다. 강대희는 교통사고를 내기 전 청산가리를 사용해 동생을 살해했고, 부검 과정을 건너뛰어 수사에 혼란을 주는데 성공했다. 이유범은 그 빈틈을 이용해 그의 무죄를 받아냈다.

기자로 복직한 남홍주(배수지)는 한우탁(정해인)의 도움을 받아 길고양이 연쇄 살해사건을 취재했다. 그는 어떤 남자가 치킨을 고양이에게 주는 것을 봤다는 목격담을 듣고 강대희의 치킨집을 찾아갔다.

강대희의 치킨집에서는 동생 강초희(김다예)가 “오빠가 진짜 작은 오빠를 죽인 것이냐”고 추궁하는 중이었다. 한우탁이 먼저 치킨집에 들어갔지만 강대희의 칼에 찔려 쓰러졌다. 남홍주는 강초희를 이끌고 강대희를 피해 도망갔다. 강대희가 두 사람을 찾은 순간, 정재찬이 등장해 그의 체포영장을 내밀었다.

정재찬은 꿈을 통해 강대희가 동생을 독살했다는 것을 알아냈고, 검시에 참여한 최담동(김원해) 계장에게 청산가리를 먹고 죽은 사람의 것과 동일했다는 것을 들었다. 또 앞서 남홍주에게 “위기에 빠지면 내가 구하러 갈 수 있게 시간과 장소를 말해달라”고 부탁, 홍주가 어디에 숨어있는지를 알아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