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김생민 “유재석 아니면 장기 광고 힘들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화면 캡쳐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화면 캡쳐

KBS2 ‘해피투게더3’에서 김생민이 광고 섭외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았다.

12일 방송된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김생민은 최근 인기를 얻어 광고 섭외를 받고 있는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쉽지 않다”고 입을 열며 “광고주들이 나를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광고주들에게 “유재석 씨 같은 광고는 들어오지 않냐”고 물었지만 “신뢰감이 없어서 아직은 무리”라는 대답이 돌아왔다고.

이어서 그는 “대신 두 달짜리 광고가 들어온다”고 말했다. “내 인기의 기간과 겹치는 광고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