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룰라 결성 비화 공개 “문나이트=나만의 영역…가수 꿈 키운 곳”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tvN '어쩌다 어른'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어쩌다 어른’ 방송 화면 캡처

이상민이 가수를 처음 꿈꾼 계기를 털어놨다.

12일 방송된 tvN ‘어쩌다 어른’에서 이상민은 “중학생 시절 브레이크 댄스가 유행했다”며 “이거다 싶었다. 그래서 춤꾼들의 성지를 가야겠다 결심했고, 그곳이 이태원의 ‘문나이트’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곳은 대한민국 최고의 댄스 가수를 배출한 나이트다. 이태원의 그 작은 나이트에 당시 최고의 춤꾼과 현역 가수들이 모두 모여 춤을 추곤 했다”고 말하며 “그 당시 그 곳에서 가장 잘 추면 우리나라서 제일 잘 추는 사람이라고 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그런데 그 사람들을 보니 나도 가수가 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하며 “그 다음날부터 가수가 되겠다고 목표를 잡고 연구를 했다.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도 서태지와 아이들, 노이즈, 듀스를 이길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상민은 “고민 끝에 2가지 방법이 있었다”며 “그게 무엇일까? 하나는 이들과 다른 음악이다. 또 하나는 이들과 다른 형태의 그룹을 만든다. 그렇게 레게를 장르로 삼는 혼성 그룹 룰라를 만들었다. 이거라면 그 누구라도 이길 수 있는 나의 독보적인 영역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