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9 휘영 “캘리포니아 호텔서 랩하는 귀신 목격…앨범 대박 징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f9,쇼케이스

SF9이 뮤직비디오 촬영 차 방문한 캘리포니아에서 귀신을 본 에피소드를 전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SF9 휘영이 뮤직비디오 촬영차 방문한 미국에서 귀신을 봤다고 말했다.

SF9은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나이츠 오브 더 선(Knights of the Su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SF9은 타이틀곡 ‘오 솔레 미오(O Sole Mio)’와 수록곡 ‘나랑 놀자’를 선보였다.

이날 휘영은 뮤직비디오를 촬영하기 위해 미국 캘리포니아에 방문했던 것을 언급하며 “200년 된 호텔가 숙소였는데 그곳에서 가위에 눌렸다”고 밝혔다. 이어 휘영은 “귀신이 뭐라고 하는 걸 잘 들어봤더니 랩을 하고 있었다. 다음 날 스태프들 중에서도 랩하는 귀신을 본 사람들이 있었다”며 “아무래도 그 호텔의 랩하는 귀신이 이 방 저 방 옮겨다니면서 공연을 했던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휘영은 “귀신을 보면 대박이 난다고 하는데 이번 앨범이 아무래도 잘 되려는 징조인 것 같다. 뜻 깊은 가위였다”고 덧붙였다.

SF9의 새 앨범 ‘나이츠 오브 더 선’과 타이틀곡 ‘오 솔레 미오’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