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경규, 선상 낚시 중 멀미 “조기 퇴근하겠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채널A '도시어부' 이경규/사진제공=채널A

채널A ‘도시어부’ 이경규/사진제공=채널A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의 이경규가 낚시를 포기하고 조기 퇴근을 선언했다.

12일 방송될 채널A ‘도시어부’에서 이경규는 배우 이태곤이 ‘황금어장’이라고 표현한 거제도를 찾아 낚시에 도전한다.

낚시에 나선 이경규는 거센 바람과 너울 치는 물살을 견디며 고군분투했으나 갈수록 악화되는 기상 상황에 입질마저 줄어들자 “들어오라는 고기는 안 오고 멀미가 왔다”고 호소했다.

이어 그는 급기야 아이스박스를 챙겨 들며 “나, 여기 더 이상 못 있겠다. 먼저 갈 테니까 다음에 보자”며 조기 퇴근을 선언한 뒤 이태곤을 향해 “태곤아 고생해. 드라마 빨리 하고 나타나지마. 나는 고기가 안 잡히니 재미가 없어서 못 있겠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경규의 조기 퇴근 이야기가 공개되는 ‘도시어부’는 1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