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솔 ‘부암동 복수자들’ 라미란 딸로 첫 등장 ‘명랑소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윤진솔/제공=제이에스픽쳐스

배우 윤진솔/제공=제이에스픽쳐스

배우 윤진솔이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라미란의 딸 희경 역으로 등장해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윤진솔은 홍도희(라미란)에겐 친구 같은 딸이자 남동생 희수(최규진)에겐 든든한 누나인 김희경 역으로 처음 등장했다.

극중 희경은 사고로 다쳐도 씩씩하게 웃어 보이고, 애교 있는 말투와 명랑함을 뿜어냈다. 다친 동생을 보고 속상한 마음에 툴툴대기도 했지만 애틋하고 훈훈한 가족애를 선보였다.

그는 JTBC ‘청춘시대2’, MBC ‘우주의 별이’등을 통해 연기 경험을 쌓으며 연기자로서 새로운 행보를 보이고 있다. ‘부암동 복수자들’에서도 현실감 넘치는 딸이자 누나의 모습을 그리며 활약할 예정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