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가수’ 음악대장 하현우 ‘나야 나’ 도전…댄스대장 ‘등극’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수상한 가수'/ 사진제공=tvN

‘수상한 가수’/ 사진제공=tvN

‘음악대장’ 하현우가 ‘댄스대장’에 도전한다.

12일 오후 방송되는 tvN ‘수상한 가수’에서는 하현우, 김종현, 이석훈의 ‘나야 나’ 댄스 무대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는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SG워너비의 이석훈이 판정단으로 출연한다. 그는 방송에서 선생님과 제자로 인연을 맺은 김종현과 반갑게 재회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하현우는 “종현이가 너무 예뻐서 춤을 추는 영상까지 찾아보고 따라해 봤다. 무대에서는 카리스마가 넘쳐서 깜짝 놀랐다”고 칭찬했다.

이에 종현은 “사실 이석훈 선생님이 ‘나야 나’ 댄스를 잘 춘다. 하연우 선배님까지 셋이서 함께 ‘나야 나’ 춤을 춰보고 싶다”고 깜짝 제안했다. 하현우는 당황했지만, 이내 그간 보여주지 않았던 댄스실력을 펼쳐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마치 아이돌 그룹처럼 최고의 호흡을 자랑한 세 사람의 ‘나야 나’ 댄스에 관객들은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 강호동 역시 “하현우는 댄스 욕심쟁이”라며 환호를 보탰다.

이날 이석훈과 더불어 가수 백지영, 뉴이스트W 아론이 판정단으로 함께 한다. 또 ‘수상한 가수’에서 닭발로 4연속 우승 신화를 이뤘던 가수 정환도 금의환향해 판정단으로 활약한다. 제작진은 “정환이 판정단 중 유일한 진짜가수 경험자로서 깊은 공감을 이끌어냈다”고 말했다.

뿐만아니라 가요계 대 선배들이 ‘복제가수’로 등장해 기대를 모은다. 박상민, 김정민 등 가요계 대선배들이 후배들을 위해 발 벗고 나서며 출격을 예고했다. 과연 이들이 누구를 위해 복제가수 마이크를 잡았을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제작진은 “무대경험이 많은 베테랑 가수들이 진짜가수로 나선만큼 이날 녹화가 왕중왕전을 방불케 했다. 박상민, 김정민의 남다른 후배 사랑이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본 방송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수상한 가수’는 12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