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측 “오늘(12일), 조사팀 매드독 탄생 배경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매드독' 유지태 스틸

KBS2 ‘매드독’ 유지태 스틸

KBS2 새 수목드라마 ‘매드독’ 유지태가 고통을 삼키며 오열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11일 처음 방송된 ‘매드독’은 보험 범죄를 파헤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최강우(유지태)와 매드독 팀의 활약이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이날 사설보험조사팀 매드독은 두 얼굴을 가진 건축가 안치훈(오대환) 건물의 붕괴 사고를 조사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정체를 숨긴 채 나타난 김민준(우도환)이 건물 붕괴 사건의 원인이 부실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해 매드독의 발목을 잡았다. 방송 말미, 최강우에게 매드독에 이어 가족을 건 도발적인 내기를 제안해 그 배경에 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2회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은 전설의 ‘미친개’ 최강우의 등장에 인생을 뒤흔든 강력한 사건이 있었음을 예고한다. 베테랑 보험조사원이었던 최강우가 악질 보험 범죄를 때려잡는 다크 히어로가 된 배경이 공개 될 전망이다.

사진 속 검은 상복을 입은 최강우는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길거리에 주저앉아 오열하며 비통함을 쏟아내고 있다. ‘매드독’ 제작진은 “2회에서는 최강우를 중심으로 한 다크 히어로 매드독 탄생 배경이 공개된다. 또한 거대한 비극적 사건으로 엮인 최강우와 김민준의 충격적 관계 역시 드러나며 짜릿한 전개를 이어간다”고 귀띔했다.

‘매드독’ 2회는 오늘(1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