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헬조선’을 살아가는 청춘들을 위해(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최시원,강소라,공명,변혁의사랑,제작발표회

배우 최시원, 강소라, 공명이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드라마 ‘변혁의 사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요즘 ‘헬조선’이라는 신조어도 생기고 청년 실업도 화두로 떠올랐죠. ‘변혁의 사랑’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에게 유쾌한 공감과 울림을 줄 청춘물이 되고자 합니다.”

송현욱 연출은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설명했다. 이날 자리에는 최시원, 강소라, 공명 등 출연진이 참석했다.

‘또 오해영’으로 섬세한 연출 능력을 입증한 그는 “‘변혁의 사랑’은 각자 다른 처지에 있는 청춘들이 힘을 합쳐서 부조리한 사회 체제를 바꾸려 노력하며 성장해나가는 이야기”라며 “배꼽 잡고 깔깔거리면서 웃다가도 어느 순간 눈가가 촉촉하게 젖어들 수 있는 드라마”라고 말했다.

고학력자지만 ‘프리터족'(특정한 직업 없이 갖가지 아르바이트로 생활하는 사람을 일컫는 말)으로 살아가는 백준을 맡은 강소라 또한  “단짠단짠(달다와 짜다를 합친 신조어)”을 드라마의 매력으로 꼽았다. 그는 “흐름이 달달하게 이어지다가도 때로는 짠내가 나서 재밌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우들 간의 유쾌한 호흡도 ‘변혁의 사랑’ 속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강소라는 “촬영장에 일하러 가는 것이 놀러가는 것 같다. 또래 배우들이다 보니 더 편하게 촬영하고 있다”며 “영화 ‘써니’ 이후로 제일 재밌게 촬영한 작품”이라고 털어놓았다.

졸지에 백수로 전락한 철부지 재벌 3세 변혁을 맡은 최시원은 강소라가 “현장에서의 아이디어 뱅크”라고 칭찬하며 “아이디어를 굉장히 많이 내는데 감독님이 많이 채택도 해준다”고 말했다. 또 “강소라, 공명의 팬으로서 같이 작업할 수 있다는 것에 설렌 것도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성공을 꿈꾸며 변혁의 사고 처리를 전담하는 권제훈을 맡은 공명은 “최시원 형은 얼굴만 봐도 웃기다. 이렇게 자연스러운 웃음과 호흡은 시청자들에게도 전달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에 최시원은 “공명은 수줍게 웃는 모습이 참 귀엽고 아름답다. 더 웃기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변혁의 사랑’은 오는 14일 오후 9시 처음 방영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