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경규 “더 이상 못 있겠다” 낚시 중 퇴근 선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이경규 / 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

이경규 / 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

채널A ‘도시어부’의 ‘어복킹’ 이경규가 조기 퇴근을 선언한다.

12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이경규는 이태곤의 황금 어장 거제도에서 부시리 낚시에 도전한다.

이경규는 거센 바람과 너울 치는 바다에서 부시리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낚싯배가 휘청거릴 정도의 거센 바람과 빨라진 물 흐름으로 입질마저 줄어드는 최악의 상황을 맞은 이경규는 “들어오라는 고기는 안 오고 멀미가 왔다”며 체력방전을 호소한다.

급기야 아이스박스를 챙겨 들며 “나 여기 더 이상 못 있겠다. 먼저 갈 테니까 다음에 보자”라며 조기 퇴근 선언을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이어 이태곤을 향해 “태곤아 고생해. 드라마 빨리 하고 나타나지마. 나는 고기가 안 잡히니 재미가 없어서 못 있겠다”라고 말해 이태곤을 당황시킨다.

채널A ‘도시어부’는 연예계를 대표하는 자타공인 낚시꾼 이덕화·이경규·마이크로닷이 지금껏 공개된 적 없는 자신들만의 황금어장으로 함께 낚시 여행을 떠나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